한 엄마, 6살짜리 딸에게 아직도 수유 중